방통위·문체부, 미디어 리터러시·팩트체크 활성화 박차

코로나19 시대 정부 핵심과제…"누구도 미디어교육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미디어스 | 기사입력 2020/08/28 [18:35]

방통위·문체부, 미디어 리터러시·팩트체크 활성화 박차

코로나19 시대 정부 핵심과제…"누구도 미디어교육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미디어스 | 입력 : 2020/08/28 [18:35]

송창한 기자 | 승인 2020.08.27 15:30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과 팩트체크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미디어 소통역량 강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비대면 시대에서 발생할 수 있는 허위정보 확산, 사이버 폭력, 사회·경제적 불평등, 개인 고립 등의 역기능을 방지하기 위한 지원책이라는 설명이다. 

방통위와 문체부는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 '코로나19 이후 시대 핵심과제'의 일환으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비대면 사회에서 더욱 중요해진 디지털 미디어 활용 능력을 전 국민이 갖출 수 있도록 미디어교육을 확대하고 인프라를 강화하는 한편, 누구도 미디어교육의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촘촘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정책 계획은 ▲온·오프라인 미디어교육 인프라 확대 ▲국민의 디지털 미디어 제작 역량 강화 ▲미디어 정보 판별 역량 강화 ▲배려·참여의 디지털 시민성 확산 등 4대 전략과제로 짜여 있다.

온·오프라인 미디어교육 인프라 확대를 위해 정부는 미디어교육 거점시설의 전국 확대 구축을 추진한다. 현재 전국에는 10개소의 시청자미디어센터가 있다. 센터에서는 미디어 제작을 위한 시설과 장비의 무상 대여, 미디어 교육 등이 이뤄지고 있다. 

또 정부는 미디어교육원을 교원연수 전문기관으로 육성하고 '학교미디어교육센터'를 신설해 코로나19 이후 원격수업이 본격화된 교육현장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교미디어교육센터에서는 학생과 교원에 대한 미디어 제작,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 프로그램 지원이 이뤄진다. 

'온라인 미디어교육 플랫폼'을 통한 미디어교육 관련 정보 공유·개방도 추진한다. 그간 개별적으로 관리되던 E-러닝 시스템, 시민제작콘텐츠 영상, 미디어교육 강좌예약, 시설·장비 예약, 팩트체크 플랫폼, 미디어교육 플랫폼 등을 하나의 온라인 플랫폼에 묶어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국민 디지털 미디어 제작역량 강화 방안에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교육과 교육과정에 연계한 학교 미디어교육 확대, 미디어교육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 등이 담겼다. 정부는 장애인·다문화 가정·학교 밖 청소년까지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교육을 시행하고, 상대적으로 교육 혜택을 누리기 어려운 농어촌 지역에 찾아가는 교육을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찾아가는 미디어 나눔버스' 운영 확대, '찾아가는 영화관' 운영 등 '찾아가는 교육'을 확대한다. 

미디어 정보 판별 역량 강화는 '팩트체크 오픈 플랫폼' 구축을 통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언론·사회·경제 등 각 분야별 전문가가 전문 팩트체커로 활동할 수 있도록 팩트체크 시민교육을 확대·강화하고, 국민이 팩트체크 대상을 설정해 팩트체킹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디지털 시민성 확산은 공동체 라디오 확산, 지역 공동체 미디어 참여 지원 등을 통해 비대면 소통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이뤄진다. 

한편, 정부는 '미디어 리터러시 지수'를 개발해 관련 지수를 측정, 미디어 리터러시 중장기 정책방향을 수립할 계획이다. 정부는 "비대면 사회에 디지털 미디어 서비스가 확대되는 과정에서 소외되는 사람 없이, 디지털 미디어를 매개로 국민이 더 행복해지는 건강한 디지털 공동체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창한 기자  sch6966@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