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핵무기 80개 사용"의 주체, 미국인가 북한인가

뉴스톱 | 기사입력 2020/09/18 [22:55]

[팩트체크] "핵무기 80개 사용"의 주체, 미국인가 북한인가

뉴스톱 | 입력 : 2020/09/18 [22:55]
  • 김준일 팩트체커
  •  승인 2020.09.16 05:55

 

 

한겨레가 제기하고 청와대가 받은 '미국 핵무기 80개 사용 오역 논란' 검증


'워터게이트 특종'으로 전설이 된 미국 기자 밥 우드워드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18번 인터뷰한 뒤 내놓은 저서 <격노>가 15일 출간됐다. 그런데 책 내용을 놓고 국내 언론끼리 오역 논란이 빚어졌다.  <격노>를 사전에 입수한 조선일보는 책 내용을 인용해 <"북 2017년 ICBM 쐈을때, 미 핵무기 80개 사용 검토”> 기사를 냈다. 한미 연합사 계획인 작계 5027에 핵무기 80개 사용이 포함돼 있고, 미국측이 이를 검토했다는 내용이다. 동아일보 등 몇몇 언론도 비슷한 내용을 보도했다. 

그런데 한겨레가 이 기사에 이의를 제기했다. 실제 저서 내용을 확인해보니, 미국이 핵무기 80개를 북한에 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이 핵무기 80개 쓸 가능성을 검토했다는 것이다. 영어 원문은 "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이다. 관계대명사 that 이하가 the U.S.를 수식하느냐, 아니면  (North Korea) an attack을 수식하느냐에 따라 내용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 한겨레는 외교부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내용은 오역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며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오마이뉴스, 시사위크 등 언론도 오역이라며 한겨레 주장을 지지했다. 

청와대도 비공식 브리핑에서 처음에는 "오역이 있다"고 밝혔으나 추후에는 "전문 발간후 확인해달라"고 정정했다. 즉, 처음에는 한겨레측에 섰다가 이후에는 유보적인 태도를 보인 것이다. 

핵심은 저서 <격노>에서 핵무기를 사용하려 한 것이 미국이냐 북한이냐다. 책은 이미 발간됐다. 필자는 아마존을 통해 전자책으로 <격노>를 구입하고 해당 문장 뿐 아니라 챕터 전체를 읽었다. 

 

▲ 밥 우드워드 신가 '격노'출처 : 뉴스톱(http://www.newstof.com)  © 뉴스톱

 


우선 저자의 말을 직접 확인해보자. 밥 우드워드는 저서와 관련해 미국 공영라디오 NPR과 지난 14일 인터뷰를 했다. 이 인터뷰를 보면 저자가 어떤 생각으로 해당 부분을 적었는지 명확히 나온다. NPR 진행자 메리 켈리(Mary Louise Kelly)와 밥 우드워드의 질의 응답을 그대로 적는다. 

 

켈리: 당신이 보도한 걸 바탕으로 볼 때,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은 얼마나 심각했나?

KELLY: Based on your reporting, how close did we come to war with North Korea?

우드워드:  북한이 깡패국가라는 점에서 그들은 내가 보도한 것처럼, 아마도 20개 이상의 핵무기를 잘 숨겨서 감춰 두고 있을 것이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바로 그 걱정 때문에 운동복을 입은 채로 잠이 들 정도였다. 매티스 장관 욕실에 전등이 있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경우 샤워 중에도 알 수 있도록...

WOODWARD: I think given North Korea is a rogue nation, they have, as I report, probably a couple of dozen nuclear weapons well-hidden and concealed that it scared Secretary of Defense Mattis so much that he would sleep in his gym clothes. There was a light in his bathroom as he - if he was in the shower and they detected a North Korean launch.

켈리: 매티스 장관은 북한에 대한 핵 공격 명령을 내려야 할지 모른다고 우려를 했다는데...
KELLY: He was worried he might have to issue orders for a nuclear strike on North Korea...

우드워드: 맞다, 정확히 그렇다. 근데...
WOODWARD: Yes, exactly right. But...

켈리: 날아오는 미사일을 격추하는 것만이 아니라...
KELLY: ...Not just shoot down an incoming missile.

우드워드: 그렇다. 만약 첫번째 미사일이 미국으로 날아오고 있는데, 북한이 핵무기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나한테 말한 게 있다. 자신이 매티스 장관한테, 그런 경우에 스스로 판단해서 격추할 권한을 위임했다고 말했다. 김정은이 만약 그걸(미국에 의해 격추되는 걸) 보게 된다면, 그는 아마도 남은 미사일을 모두(all of his other weapons) 쏠 것이다. 매티스 장관은 “누구도 수백만명을 태워 죽일 권한은 없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그는 그런 문제를 마주해야 했다(고민해야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선제적으로 타격할 거라고 우려하지 않았다. 그는 문제는 북한의 지도자 김정은이라고 믿었다.
WOODWARD: Yes because what - if the first missile was coming toward the United States and there was a possibility that they had a nuclear weapon, President Trump - and President Trump told me this. He authorized Secretary of Defense Mattis on his own to shoot it down. If Kim saw that, he might launch all of his other weapons. I quote Mattis saying, "no one has a right to incinerate millions of people," but he had to face that. He was not worried that Trump was going to launch against North Korea preemptively. He believes that the problem was Kim Jong Un, the North Korean leader.

밥 우드워드 인터뷰 내용을 보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은 북한을 대상으로 핵공격을 해야되는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었다. 그리고 우드워드는 북한이 24개 안팎(a couple of dozens)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믿고 있었다. 저서 <격노>의 11장에도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에 대한 묘사가 나온다. 책에선 북한이 이동발사대(MELs)를 이용해 발사할 수 있는 핵무기 숫자를 "several dozen nuclear weapons" 혹은 "several dozens"라고 표현하고 있다. 수십개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 핵무기 80개 역시 '수십개'로 볼 수 있는 여지는 있으나 일반적으로 several dozens라는 말은 24~50개 정도로 통용된다. 즉, 우드워드가 생각한 북한의 핵무기 숫자는 80개에 훨씬 못 미친다는 거다. 

더 중요한 것은 맥락이다.  <격노>의 11장은 매티스 장관이 북한 주민 수백만명을 죽일 수 있는 전쟁을 수행해야할지도 모른다는 압박감에 근무 첫날에 성당을 찾아가는 것으로 시작된다. 매티스는 이미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핵탄두를 보유한 상태임을 알고 있었다. 북한이 핵탄두 한 발을 미국 본토로 날렸을 때 미국이 중간에 격추시킨다면, 북한은 여러 발의 핵탄두를 동시에 쏘아 보낼 것이라고 매티스는 생각했다. 북한의 두번째 핵무기 발사를 막기 위해 미국은 북한을 공격할 수밖에 없다. 매티스는 미국과 북한이 '핵전쟁의 악몽'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그리고 미국의 핵무기 사용은 오직 대통령만이 승인을 할 수 있지만 매티스는 그 결정이 자신의 권고에 달려 있다고 믿었다. 하지만 매티스는 누구도 수백만명의 민간인을 순식간에 '소거할 권리'는 없다고 생각했다. 

책 내용을 보면 매티스는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 결정권은 사실상 자신에게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괴로워했고, 고민을 한 것이다. 이후 문제의 문장이 나온다.

The Strategic Command in Omaha had carefully reviewed and studied OPLAN 5027 for regime change in North Korea - 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

모든 정황은 핵무기를 사용하는 주체는 미국이라고 가리키고 있다. 물론 작계 5027이 핵무기 사용을 포함하는 것인지에 대해선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 정부는 공식적으로 이를 부인하고 있다. 북한과의 관계와 외교적 파장을 우려해 부인한 것으로 보인다. 우드워드가 취재를 잘못했을 가능성도 있고 그리고 매티스가 작계 5027을 오해했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사실 여부와 상관없이 미국이 북한에 대해 핵무기 사용을 검토했다는 내용이 책에 실린 것은 부인할 수 없다. 한겨레 및 일부 언론의 오역 주장은 틀린 것이다. 

결론은 책의 맥락과 저자 인터뷰 등을 고려할 때 핵무기 80개를 사용하는 주체는 북한이 아니라 미국이라는 거다. 내용이 궁금한 독자를 위해 11장 원문을 아래에 적어놓는다. 

▲ 책 '격노'의 11장 일부.출처 : 뉴스톱(http://www.newstof.com)  © 뉴스톱



Chapter 11

“One day after work at the Pentagon in late 2017 Defense Secretary Mattis slipped quietly, unnoticed, into the cavernous National Cathedral in Washington.

Mattis directed his security detail to allow him to enter alone so he could pray and reflect. He was growing increasingly alarmed about the possibility of a war that could kill millions.

For the first year of the Trump presidency, Mattis had been living on permanent alert. North Korean chairman Kim Jong Un now had, for the first time, both nuclear weapons an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ICBMs) that could carry a nuclear warhead to the United States homeland.

Kim had been shooting off missiles at an alarming rate. Mattis had monitored these in real time about half a dozen times through a Top Secret National Event Conference, an emergency meeting of the military and national security team over secure voice communications. The conference put the senior leaders in direct communication so they were poised to respond immediately.

President Trump had delegated authority to Mattis to use a conventional interceptor missile to shoot down any North Korean missile that might be headed for the United States.

“If the word had come that it was inbound for Seattle, we were already launching interceptors,” Mattis privately told others.

If the North Koreans realized the United States had shot down their missile, or had even tried to, they would likely prepare to fire more missiles. “The potential we’d have to shoot to prevent a second launch was real,” according to Mattis.

That would require approval from President Trump, and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might soon be in the nightmare of nuclear war.

North Korea had several dozen nuclear weapons on Mobile Erector Launchers (MELs) so they could be moved around and hidden. Mattis was surprised that the North had done such a remarkable job of hardening, dispersing and concealing their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President Trump’s detachment compounded the problem for Mattis. “I never cared much what Trump said,” Mattis said privately, because Trump’s orders were so random, impulsive and unthoughtful. “I ran the Department of Defense. I kept him informed in my private meetings. I wouldn’t do it in public, because he would have to play a role then. But I didn’t get any guidance from him, generally, other than an occasional tweet.”

Only the president could authorize the use of nuclear weapons but Mattis believed the decision would rest on his recommendation.

“What do you do if you’ve got to do it?” Mattis asked himself. “You’re going to incinerate a couple million people.

“No person has the right to kill a million people as far as I’m concerned, yet that’s what I have to confront.”

Trump’s policy of maximum pressure on North Korea included not only draconian economic sanctions but also an unprecedented personal rhetorical assault on Kim, threatening “fire and fury” and nuclear obliteration in scores of tweets and public remarks. The third element was military pressure.

Here Mattis was walking a narrow line. He had wide latitude to pressure Kim militarily, though the defense secretary understood that one person’s perceived pressure could be somebody else’s provocation.

A longtime student of history, Mattis knew from memory one of President Abraham Lincoln’s codes of war from the midst of the Civil War in 1863: “Men who take up arms against one another in public war do not cease on this account to be moral beings responsible to one another and to God.”

War could not be divorced from moral responsibility. Mattis often said he had seen too many boys die in his 40 years in the Marines.

President Lincoln also had said, Mattis knew, “I have been driven many times upon my knees by the overwhelming conviction that I had nowhere else to go.”

The majestic, gray-stone cathedral, with its 300-foot tower, is a spiritual home of the nation and slows time for anyone who enters. It seemed the right place for Mattis to go. He felt a solemn hush and walked the several hundred feet to the small War Memorial Chapel hidden from view at the rear of the cathedral.

A few rows of chairs faced a modest altar and an oversized sculpture of the head of the crucified Jesus Christ, crowned by a halo of brass meant to suggest cannon shells. To Mattis, it looked like a bursting bomb.

Inside the War Memorial Chapel stood a screen given by the 28th Marine Regiment on the 20th anniversary of Iwo Jima, the bloodiest and most vicious World War II battle, where the Corps had 26,000 casualties, including 6,800 dead.

Mattis sat quietly in the candle-lit War Memorial alcove. He had been in enough fights to know what one on the Korean Peninsula would entail. Chaos, blood, death, uncertainty, the drive to live on. Yet the question he needed to ask himself was how to carry out his assigned role knowing his decisions might have epic consequences? If the country were in peril, he would have to stop an escalation by Kim. Nuclear weapons existed as a deterrent, not to be used. Use would be madness, he knew, but he really had to think the unthinkable to defend the United States.

These awful thoughts had been in the back of his mind for months, and it was now time to bring them out front.

He did not think that President Trump would launch a preemptive strike on North Korea, although plans for such a war were on the shelf. The Strategic Command in Omaha had carefully reviewed and studied OPLAN 5027 for regime change in North Korea—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 A plan for a leadership strike, OPLAN 5015, had also been updated.

Mattis stayed in the chapel for ten minutes, unburdening himself as much as possible.

— Rage by Bob Woodward

김준일   open@newstof.com 

저작권자 © 뉴스톱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