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윤석열 통계 조작? 무식한 소리.. 수사의뢰 검토"

오마이뉴스 | 기사입력 2020/11/05 [23:13]

리얼미터 "윤석열 통계 조작? 무식한 소리.. 수사의뢰 검토"

오마이뉴스 | 입력 : 2020/11/05 [23:13]

이경태 입력 2020.11.02. 19:03

 

[스팟인터뷰] 2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발표 관련 '가짜 뉴스' 확산에 강경 대응

[이경태 기자]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일 발표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와 관련해 유포되고 있는 '가짜뉴스'를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수사 의뢰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마이뉴스>와 리얼미터는 이날 10월 정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5%로 공동 1위에 올랐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17.2%를 기록해 3강을 형성했다고 보도했다(10월 26~30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2576명 조사). (관련기사 :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이낙연 21.5% 공동 1위... 윤석열 17.2% http://omn.kr/1q7ru)

그런데 보도 이후 주로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윤석열 총장이 실제 조사에선 23.5%를 기록해 1위를 했지만 가중치를 조정해 17~18% 정도로 언론에 공표했다"는 내용의 가짜뉴스가(일명 찌라시)가 유포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 신우섭 조사본부 부장은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말도 안되는 황당한 이야기"라며 "윤 총장에 대한 선호도 조사 결과가 6%p 가량 차이가 날 정도로 가중치를 준다면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규정상 공표하지 못할 잘못된 조사"라고 반박했다. 신 부장은 "누가 이런 내용을 뿌렸는지 모르겠지만, 계속 확산 된다면 수사를 의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다음은 신 부장과의 일문일답.

  © 오마이뉴스

 - 윤석열 총장에 대한 선호도가 23.5%인데 가중치를 조정해 17~18%로 조작했다는 찌라시가 돌고 있다.

"말도 안되는 황당한 이야기다. 여론조사를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은 이런 소리를 할 수 없을 정도 수준의 무식한 소리다. 무엇보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이하 여심위)에서는 '가중치 배율 범위를 0.7~1.5배 사이 안에 들어오게끔 하라'고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의 경우 사례 수가 2500명으로 규모가 큰 조사다. 특히 이런 상황에서는 여심위 규정대로 가중치를 부여한 결과가 6~7%p 정도나 차이가 날 수 없다. 가중치 적용 전후로 0.5~1.0%p 정도의 변동은 생길 수 있겠지만 6~7%p 변동이 생긴다? 불가능하다.

또한 이번 조사를 관장한 사람으로서 찌라시에서 언급된 23.5%란 숫자 자체를 처음 듣는다. 윤 총장의 선호도와 관련해 보정 전이든, 후든, 그런 숫자가 나온 적이 없다."

- 가중치 작업이란 뭔가?

"통상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전국 조사를 하는데, 실제 조사할 때 성별, 연령별, 지역별로 인구통계비례에 비해 덜 응답하거나 더 응답하는 경우가 생길 수밖에 없다. 그에 따른 불가피한 통계보정이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으로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가중치를 부여해 통계를 보정한다. 위에서 밝혔듯이 여심위에서는 '가중치 범위를 0.7~1.5배 사이 안에 들어오게끔 하라'고 규정하고 있고, 모든 조사기관이 이에 맞춰 통계를 보정하고 있다."

- 여심위가 규정한 가중치 범위를 지키지 않는 경우엔 어떻게 되나?

"조사 결과를 보도할 수 없다. 그래서 이 가중치 범위 안에 들어올 때까지 조사를 계속 더 해야 한다."

- 검증이 가능한가?

"물론이다. 공적인 기관의 타당하고 공식적인 요청이 있을 경우는 당연히 검증할 수 있다. 그런데 검증은 조사의 과정이나 결과에 관해 잘못된 부분이 있을 때 취하는 조치다. 지금 상황은 조사 과정이나 결과의 신빙성에 관련한 것이 아니라 가짜뉴스에 불과하다."

- 향후 대응 계획은?

"처음엔 무시해야 하는 것 아닌가 했다. 황당했다. 조사 결과가 유출됐거나 정확한 수치가 나온 것도 아니고 말도 안 되는 것인데, 자칫 대응했다가 오히려 불을 더 지피는 게 아닌가 했다. 하지만 차기 대선이 다가오면서 정치권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고, 이런 내용이 증권가에서도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해 법률적 대응을 진지하게 검토중이다. 누가 이런 내용을 뿌렸는지 모르겠지만, 계속 확산 된다면 수사를 의뢰할 수밖에 없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