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 '팩트체크' 역풍? 대안 SNS 급부상

한국일보 | 기사입력 2020/11/13 [16:00]

소셜미디어 '팩트체크' 역풍? 대안 SNS 급부상

한국일보 | 입력 : 2020/11/13 [16:00]

입력

 

2020.11.12 19:30

 

NYT "대선 이후 'SNS 이민' 수백만명 "
팔러, 큐어넌 등 음모론도 제재 안 해
美의회는 정파싸움으로 갈등 부추겨

 

  © 한국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층 사이에 '온라인 이민'이 늘고 있다. 트위터·페이스북 등 기존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가짜뉴스' 유통을 엄격히 제한하자 '우익 세이프존(안전지대)'을 표방한 대안매체들로 활동 무대를 옮겨가고 있는 것이다. 정파적 이익을 앞세운 정치권의 갈등이 결과적으로 이를 부추기는 형국이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11일(현지시간)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팩트체크(사실확인)'가 보수층으로 하여금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을 바꾸게 하고 있다"면서 "대선 이후 수백만명이 'SNS 이민'을 단행했다"고 전했다. SNS 업체들이 공화당 지지자들의 주장에 대해 참·거짓을 적극적으로 가려내자 이들이 '대안 플랫폼'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이 향하는 대표적인 곳은 팔러·럼블·뉴스맥스 등이다. 각각 트위터·유튜브·뉴스 웹사이트의 포맷과 동일하게 꾸며져 있다. 13일에는 '페이스북 대탈출' 운동도 예고한 상태다.

보수층의 움직임은 가히 전방위적이다. 테드 크루즈 공화당 상원의원은 현재 팔러에서 최대 규모인 260만 팔로워를 이끌고 있다. 그는 "실리콘밸리가 좌파 의제를 부추기려 자신의 힘을 남용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지난 6월 일찌감치 팔러로 이동했다. "정보기술(IT) 기업들은 보수진영을 전혀 대표하지 못한다"며 마찬가지로 팔러로 옮겨간 폭스뉴스 진행자 마크 레빈의 팔로워도 200만명에 달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주니어와 개인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 등도 팔러에 둥지를 틀었다. 팔러의 회원 수는 대선일(3일)이 포함된 지난주에만 두 배가 늘어 800만명을 넘어섰다. 뉴스맥스의 선거 개표방송 동시접속자 수도 300만명이 넘었다.

이들 대안매체는 '더 자유로운 곳'을 약속하며 보수층을 끌어들이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말하는 자유는 사실상 음모론과 가짜뉴스를 마음껏 퍼나를 수 있는 자유에 가깝다. 실제로 팔러는 음란물이나 테러 관련 게시물에만 최소한으로 개입할 뿐 등에 팩트체크 기능이 전혀 없다. NYT는 "팔러에는 극우 음모론 단체 '큐어넌'과 반유대주의 관련 게시물이 넘쳐난다"고 전했다. 영국 BBC방송도 이들 대안매체를 "트럼프 지지자들의 목소리가 메아리치는 공간"으로 규정한 뒤 "대선은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백신 등에 대한 온갖 거짓 정보가 판친다"고 비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2018년 11명이 사망한 유대인 증오범죄를 낳았던 백인 극우 소셜미디어 '갭닷컴'까지 활동을 재개했다. 갭닷컴에는 지난 한달간 방문객이 전달의 2배인 770만명이나 됐다. 특히 이 가운데 대부분인 715만명의 방문 시점은 선거일 직전이었다.

온라인 상에서 극단적인 분열과 갈등 양상이 확산되는데도 정치권은 되레 정파 싸움으로 이를 부채질하고 있다. 대선을 일주일 앞둔 지난달 28일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책임과 권한을 재정립하기 위한 의회 청문회가 열렸지만, 증오·폭력 발언에 대한 법적 규제를 놓고 공화당과 민주당 간 정치적 공방으로 점철됐다. 공화당은 SNS의 콘텐츠 규제가 보수적 주장만 겨냥한 편향성이 뚜렷하다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대선과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에 대한 더 강력한 규제를 촉구했다.

이는 정당별 질문 구성에서도 확연히 드러났다. 공화당은 전체 질문 81개 가운데 48개를 '헌터 바이든 의혹' 보도를 차단한 트위터 때리기에 활용했다. 이에 비해 민주당은 페이스북의 팩트체크 부실을 따지는 데 전체 질문의 절반 이상을 할애했다.

장채원 인턴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