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태양광 부당이익 사실 아냐” 조선 자사보도 정정

비쌌던 과거 단가 합산해 ‘공공태양광 비용 부당지급’ 의혹 제기… 5일 정정

미디어오늘 | 기사입력 2020/12/15 [15:11]

“서울시 태양광 부당이익 사실 아냐” 조선 자사보도 정정

비쌌던 과거 단가 합산해 ‘공공태양광 비용 부당지급’ 의혹 제기… 5일 정정

미디어오늘 | 입력 : 2020/12/15 [15:11]

 

조선일보가 “서울시가 태양광 설치비를 최고 70배, 평균 4배가량 부풀려 지급했다”며 부당거래 의혹을 제기한 자사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5일 정정 및 반론보도를 냈다.


조선일보는 앞서 지난 8월31일 “서울시가 태양광 설치 시공업체들에게 1kW당 설치비를 평균 약 4배가량 부풀려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서울시가 2007년부터 올해 7월까지 1078곳에 공공 태양광을 설치하며 1kW당 평균 654만원을 들였는데, 산업부가 밝힌 단가인 160만~170만원보다 4배가량 높다는 것이다.

조선일보는 이 보도에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 발언으로 “태양광 기술이 발달하면 단가도 그만큼 줄어야 하는데, 전혀 줄지 않고 있다”며 “부당한 이익을 준 것은 아닌지 검증해야 한다”고 전했다.

 

▲ ▲2017년 9월14일 서울 시청 광장에서 개막된 2017 서울 태양광 엑스포에서 한 중소기업이 출품한 태양광 패널 클리너가 시연되고 있다. ⓒ연합뉴스출처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그러나 해당 보도가 외려 지난 14년 간 태양광 설치 단가 변화를 반영하지 않았다. 공공 태양광을 설치한 1078곳 가운데 732개소가 단가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2017년 이전에 시공됐는데, 조선일보는 이를 현재 기준 단가와 비교해 보도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연도별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 설비단가는 2007년 당시 955만원이었고 2011년 718만원, 2017년 320만원, 2019년 266만원으로 점차 낮아졌다.

조선일보가 기준으로 내놓은 산업부의 태양광 단가 기준도 잘못 인용됐다. 산업부가 밝힌 공공 태양광 설치 단가는 241만원으로, 민간 설치단가보다 46%가량 높다.

서울시는 보도 당일 이 같은 내용의 해명자료를 발행했으나 조선일보는 보도를 수정하거나 삭제하지 않았다. 서울시는 이에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과 반론보도를 요구하는 조정을 신청했다.

서울시는 “전국 지자체의 태양광 설치단가는 산업부(한국에너지공단)에서 매년 고시하는 단가를 기준으로 산출하고 있으며, 원가심사, 조달계약 및 경쟁입찰 등을 통해 설치공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 ▲5일자 조선일보 2면 정정 및 반론보도출처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 미디어오늘


조선일보는 언론중재위 조정 결과 5일 2면에 정정과 반론보도를 냈다. 조선일보는 “확인 결과 서울시가 태양광 설치비를 최고 70배 및 평균 4배가량 부풀려 지급한 것은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다”며 “서울시는 ‘태양광 설치 단가는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고, 발주처에서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는 것이 원천 불가능하며, 서울시의 태양광 증가는 정권과 무관하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