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서울시 예산없어 코로나 진단 검사 중단?

우먼 컨슈머 | 기사입력 2021/07/11 [15:26]

[팩트체크] 서울시 예산없어 코로나 진단 검사 중단?

우먼 컨슈머 | 입력 : 2021/07/11 [15:26]

편집 : 2021-07-11 15:00 (일)

 

 

감염내과 의사라는 글쓴이 "서울시 코로나검사 중단, 전담병원 예산 줄여" 주장
서울시 "중수본 집행 후 서울시가 지원...시가 예산 끊었다는 주장은 오해"

서울시 예산 부족으로 서울시내 병원 내 의료진, 간병인, 환자 등에게 실시되던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중단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문제를 제기한 이는 코로나19 전담 병원 지원금 또한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감염내과 의사라고 소개한 글쓴이의 글이 현재 다양한 커뮤니티로 확산돼 게시됐다. 글쓴이는 “서울시는 2월말 서울시내 병원 전 직원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명령했고 그 뒤 고위험 부서 및 환자, 간병인을 대상으로 서울시가 코로나 검사를 지원하다가 갑자기 예산 부족을 이유로 지난달(6월) 중단해버렸다”고 주장했다. 

▲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 뉴시스)출처 : 우먼컨슈머(http://www.womancs.co.kr)  © 우먼 컨슈머


또 코로나19 전담병원 지원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었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3~4월까지 잘 들어오던 것이 5월부터 줄었다”면서 “6월 중순부터 여러 병원들이 중증 코로나 병동을 닫는다고 (통보)해놓은 상태”라며 중증 병상 확보율이 낮아질 것을 우려했다. 

글쓴이는 “1년치 예산을 잡아놨어도 모자를 판에 6개월도 안되어 예산이 모자라다는 것은 참 이상하다”면서 “쏟아지는 환자 10%가 중증이고, 1%가 위중증으로 가는지라 환자 진료를 보는 입장에서 눈앞이 캄캄하다”는 고충을 토로했다. 

이와관련 서울시 관계자는 본보(우먼컨슈머)에 ‘서울시가 예산을 중단했다’는 글쓴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서 예산이 내려와야 집행(지원)할 수 있는 부분인데 예산이 내려오지 않는다”고 강조하면서 “병원에서는 서울시가 지원하는 것으로 알 수 있다. 과정이 (중수본이 집행하는 것을 서울시가 주는 것으로) 오해된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본보는 중수본에도 해당 사실 여부 확인을 위해 수차례 연락했으나 닿지 않았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