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타운 논란’ 사실은?···강원도 팩트체크 자료 배포하며 진화 나서

경향신문 | 기사입력 2021/04/22 [16:53]

‘차이나타운 논란’ 사실은?···강원도 팩트체크 자료 배포하며 진화 나서

경향신문 | 입력 : 2021/04/22 [16:53]

입력 : 2021.04.19 16:10

최승현 기자 cshdmz@kyunghyang.com

 

 

▲ 한중문화타운 팩트체크 자료. 강원도 제공     ©경향신문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불거진 ‘강원도 차이나타운’ 논란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자 자치단체가 19일 “사실과 다른 주장들이 삽시간에 퍼지고 있다”며 팩트체크 자료를 배포하는 등 진화에 나섰다.

이번 논란은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 주세요’라는 내용의 청원 글이 게시되면서 불거졌다.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한 반감이 확산되면서 이 청원 글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현재 60만3163명의 동의를 얻었다.

다른 인터넷 사이트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강원도 차이나타운’ 논란이 확산되기도 했다.

강원도는 이날 ‘강원도에 혈세 1조 차이나타운? 팩트 체크해 봅니다’란 제목의 설명자료를 내고 꼼꼼히 읽어달라고 당부했다.

‘차이나 타운을 짓는다?’는 주장에 대해 강원도는 “한류영상테마파크, K-POP뮤지엄 등 양국문화를 교류하고 체험하는 복합문화관광단지일 뿐”이라고 밝혔다.

‘강원도가 땅을 팔아 중국에 넘긴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해당 부지는 민간 사업자 소유의 땅이고 땅을 매각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강원도가 혈세 1조원을 들여 무리한 건설을 추진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100% 민간투자 방식이기 때문에 강원도 예산 투입은 1원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 한중문화타운 팩트체크 자료. 강원도 제공  © 경향신문

 

‘동북공정을 앞세운 역사 왜곡 등으로 반중 정서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왜 중국 관련 사업을 고집하느냐’는 주장에는 “사드 배치 논란 후 2017년 말부터 한중 양국 관계 회복 노력이 시작됐다”며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세워졌던 오랜 구상이지 최근 세워진 계획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밖에 “2019년 12월 사업 론칭식에서 최 지사의 ‘문화 일대일로’ 발언이 있었다”며 “이는 양국 간의 문화적 교류와 이해를 통해 관광·교역까지 협력을 강화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시 정서로는 문제가 없었던 외교적 수사일 뿐 중화사상을 지지한다거나 중국 일대일로 사업의 일환이라는 온라인상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강원도 관계자는 “홍천군 북방면 전치곡리와 춘천 동산면 일원에서 추진하려던 한중문화타운 사업의 경우 추진 주체인 민간기업 등이 기본계획을 구상해 투자유치활동을 벌이고 있는 단계다”며 “잘못된 정보를 근거로 한 주장의 무분별한 확산으로 인해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국내기업의 정상적 투자활동과 사업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